•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두동편백마을 두동편백마을 두동편백마을 두동편백마을 두동편백마을 두동편백마을

    산과 들이 어우러진
    전형적인 농촌마을

    깨끗하고 건강한두동편백마을

    건강, 사랑, 행복이 가득한
    우리마을

    인생의 길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1-06-09 08:55:59 글쓴이 전현숙 조회수 10


    인생의 길



    우리의 인생에서 길을 가다가
    부딪혀 넘어지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넘어져서 다시 일어나지
    못하는 것이 부끄러울 뿐이다.

    누구나 넘어지기 마련이지만
    넘어져도 벌떡 일어나서
    뛰어가는 사람이 있고,
    계속 주저앉아서
    울기만 하는 사람이 있다.

    흐르는 저 물은 장애물을 만나도
    언제나 다시 제 갈 길을 간다.
    바위를 만나면 한번 부서졌다가도
    다시 돌고 돌아서 흘러간다.
    길이 없으면 때로는 없는 길을
    만들면서 나아간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